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남서울 톡톡
그런데 왜 룻이 보아스에게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종, 자신의 천한 신분 혹은 어린 나이를 나타냄)를 덮으소서"
라고 했을까요? 여전히 궁금해집니다....
왜 룻기 기록자는 그 두 사람 사이의 은밀한 대화를 남겨 놓았을까요?

생명의 말씀사 현대인의 성경은 이 부분을 "나와 결혼해 주세요"로 번역했지만
글쎄요.... 처음 만나 대화를 나누는 남자와
남자 혼자 자는 장소에 여자가 혼자 들어가
그렇게 말할 수 있었을까요?


더구나 룻은 외국인이었고,
나이 차이도 있었으며
가난한 집안의 며느리였다고 성경에 나오는데요?
그런 의미로 처음 만나자마자 말하는 것이 쉬웠을까요?

어려운 해석(인터넷 주석)을 찾아 보니까 다음 내용이 나옵니다
https://www.gotquestions.org/spread-corner-garment.html


히브리어로 '옷자락'이라고 한글 성경에 나온 이 단어는
문맥에 따라 "의복"으로 번역해야 맞는데
이와 유사한 표현이 
에스겔 16 장 8 절에 나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에 관해
"....나는 네가 입고있는 옷의 모퉁이를 너로 덮고 너의 육체를 가렸다.
 "
고 나온다면서,
룻기 3:10절의 이 부분을
이스라엘(=룻)의 남편(=보아스)으로서의
하느님의 역할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그런데요 이런 해석 정말 많이 한참 어렵습니다
성경(에스겔 16:8)으로 성경(룻기 3:8)을 설명한다고 하는데
그게 쉽게 머리 속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나는 언제 저렇게 성경을 읽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과연 룻기 기록자가 그렇게 복잡하게 돌고돌아야
이해할 수 있다고 믿고 이 장면 기록했을까요?
주석 책 봐야 하고, 구약 신약 완전 통달한 후에
꼭 반드시 남의 설명 들어야
 비로서 이해할 수 있다는 전제 아래 기록했을까요?

정말 그럴 것 같지 않습니다
하나님(=예수님)이 우리 속에 오셔서
우리가 사용하는 생활 표현으로 쉽게 성경 설명해 주시고
같이 식사하셨다는게 복음서 곳곳에 나오는데요?

더구나 룻이 깊은 영적 의미로 그 말을 했다고 보기  아주 어려운 이유가 있습니다
에스겔은 룻기 보다 몇 백년 이후에 쓰여진 예언서라서
룻과 보아스가 만난 그날 밤 
두 사람은 에스겔 서가 있을지조차 모르고 있었기에
에스겔 16:8을 룻기 3장에 적용할 수 없습니다!!!
룻이 앞으로 몇 백년 후에나 쓰여질 에스겔 서의 내용을 미리 알고
그 뜻으로 말했다고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보아스와 룻이 그렇게 성경에 통달한 상태에서
그날 밤 그 대화를 나눴다는 어떤 암시도 성경에 나와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 구절을 단어분석과 같은
"영적" 의미로만 해석하기가 너무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고
다시 한 번 "왜 이 말을 룻기에 적었을까?" 궁금해지게 됩니다

그런데, 이 순간
룻은 나오미 (Naomi)의 계획을 충실히 따르고 있었습니다
나오미의 계획이요? 네!!!
룻에게 든든한 남편 감 만나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신명기 25장에 근거해서(???),
룻이 나은 첫 아들을 통해 자신의 집안을 잇게 하려는 목표가
나오미에게 분명히 있었습니다
룻도 그 사실을 잘 알고 그날 밤 남자 혼자 자는 장소에
시어머니 말에 순종해서 몰래 들어갔다고 성경에 나옵니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은 "쉬운" 상상이 가능합니다

남자 혼자 잠자는 장소에 들어가
남자의 발치에 예쁜 옷 입고 누웠지만
아마 룻은 밤 기온이 내려가면서 많이 추웠을 것 같습니다
보아스가 이불 덮고 잤다고 성경에 나옵니다!!!

보아스는 이불 덮고 자는데
얇은 옷 입은 룻이 보아스의 발끝에서
이불 쪼가리나 제대로 덮고 있었을까요?
남자의 발 아래서 이불 쪼가리로 얼마나 덮었을까요?
긴장한 룻이 어떻게  그 시간을 보냈을까요?

시간이 좀  흐른 후 보아스가 깨어나
발끝에서 감촉을 느끼고
깜짝 놀라 물었을 때
룻은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어달라"고 합니다
긴장하면서 기다리는 동안 춥기도 했고,
나오미가 시켜서 입고 온 얇은 옷을 가리고 싶었을 것 같습니다
여자였으니까요...

3:6에도 보아스 역시 추워서 밤중에 잠이 깼다고 나옵니다

  1. 한밤중이 되었을 때에, 보아스는 으시시 떨면서 돌아눕다가,
    웬 여인이 자기 발치께에 누워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면서


추운데서 덜덜 떨어 본 사람이라면
조그만 천 조각도 크게 도움이 된다는 것을 잘 압니다
장갑이 그렇게 귀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양말 한 켤레 더 신는 것이 그렇게 중요한지 잘 알게 됩니다
슬리핑백에도 등급이 있고 비싼 슬리핑백이 왜 비싼지 잘 알게 됩니다

그리고... 어쨌든 보아스가 나이 많긴 했지만
여전히 룻에게는 낯선 남자였습니다...
그래서 "당신의 옷 자락으로 시녀
handmaid를 덮어 주소서"라는 첫 대화를 시작합니다!!!

첫 대화!!! 남녀가 처음 대화를 나누는 장면!!!
차마 "이불 안에 같이 누워 있게 해 주세요"라고는 말 못하는 이 여인...
자신을 보아스의 몸종 handmaid 이라고 밝힙니다

때로는 "영적"인 집착을 가지고 성경 읽다 보면
이렇게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성경의 묘미를 놓치게 되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습니다

왜 이렇게 재미 있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를
어렵고 이해하기 힘들게 읽어야 하는지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신분의 차이가 있고
나이의 차이가 있고
집안/출신의 차이가 있고
빈부의 차이가 있었지만
그들은 그렇게 만났습니다

그리고...하나님은 나오미의 기도를 들어 주셨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3월11일(주일)부터 남서울톡톡 게시판의 모든 글은 실명으로 게시됩니다. 2018.03.06 관리자
공지 [공지] 스마트폰>파일첨부 기능 추가되었습니다. [2] 2014.09.12 관리자
공지 광고글, 광고성(교회포함) 글, 비방글,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2014.07.18 관리자
1145 엉뚱한 건축 이야기 04 2018.11.14 한기웅
1144 2018 사역박람회 file 2018.11.13 남서울교회
1143 2018 임직식 file 2018.11.11 남서울교회
1142 남서울 어와나 그랑프리대회 file 2018.11.08 관리자
1141 2018년도 하반기 남서울 결혼학교 종강 file 2018.11.05 김오진
1140 인 더 바이블 41~45편 file 2018.11.05 윤종안
1139 2018 하반기 교사&학부모 세미나 '우리 가정이 달라졌어요!' file 2018.10.29 남서울교회
1138 2018 사랑의 물품바자회 - 사랑 넘치는 나눔의 잔치 [1] file 2018.10.29 남서울교회
1137 엉뚱한 통일 이야기 2018.10.27 김용재
1136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 색깔로 사역하는 경조부의 가을나들이 [2] file 2018.10.16 남서울교회
1135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6) 2018.10.15 김용재
1134 풍경소리 [2] 2018.10.12 안예준
1133 2018 새생명축제 [1] file 2018.10.11 남서울교회
1132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5) file 2018.10.11 김용재
»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4) 2018.10.10 김용재
1130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3) 2018.10.10 김용재
1129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2) 2018.10.10 김용재
1128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1] 2018.10.10 김용재
1127 주차부를 생각하며... [2] 2018.10.07 홍석빈
1126 엉뚱한 건축 이야기03 2018.10.01 한기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