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남서울 톡톡

룻기는 평범한 이야기로 읽으면 재미있습니다
한 때 잘 살던 집안이 다른 곳으로 이민 갔다가
남편과 아들 둘이 다 죽고 외국인 며느리와 고향으로 돌아와서
외국인 며느리를 잘 살던 친족 늙은이에게 시집 보냈다는 이야기인데
이야기의 행간에 나오미가 괜찮은 사람이었구나 하는 짐작이 가게 합니다

만약 악한 시어미니였다면 두 며느리가 다 쫓아가겠다고 나오지 않을 것이고
룻의 경우는 시어머니가 믿는 하나님을 따른다면서 시어머니의 고향으로
따라 들어 왔다고 합니다

성경에는 나오미가 믿음과 행위에 대해 고민했다는 기록은 없고
대신 룻을 부유한 친족 보아스에게 시집 보내기 위해
오늘날에도 조심스러워 하는 미인계를 쓴 것으로 나오는데
그 날 밤 그 사건이 있기 전에 보아스가 룻에게 큰 호감을 가졌다는
사실을 성경을 읽으면서 알 수 있습니다

Image result for ruth lay at boaz feet

그런 평범한 사람들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나님의 사랑" "예수님의 대속의 사랑"이라고 차원 높인 편견을 가지고 읽으면
그만 아주 재미 없는 이야기가 되고 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요....
나오미의 아들 이름이 아주 흥미롭습니다
나오미와 남편 엘리멜렉의 이름은 각각
즐거움 pleasing, 나의 하나님은 왕 my God is King인데 비해
아들의 이름은  말론(=병, sickness), 키룐(=낭비, Wasting)으로 성경에 나와서
성경 주인공 이름에 비중을 두고 읽는 독자들을 아주 당황하게 만듭니다...

왜 룻기 기록자는 이렇게 고약한 이름으로 룻의 죽은 남편을 불렀을까요?
혹시 우리들 대다수처럼 그 집안 역시
아주 평범한 사람들이었다는 의미가 아닐까요?

아참!! "하나님의 사람" 모세는 신명기 23장 3~6에서 다음과 같이
모압 사람들과는 절대 상종하지 말라고 부탁합니다

"암몬 자손과 모압 자손은 종교 집회에 참석하지 못합니다.
그들의 10대 후손까지도 참석할 수 없습니다.

......
여러분은 평생 암몬 사람과 모압 사람을 도우려고 하지 마십시오."

모압 여인 룻의 자손은 10대 전에는 
이스라엘의 종교 집회에 들어 올 수 없다고
"하나님의 사람" 모세가 말했는데
절대로 그들을 돕지 말라고 했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모압 자손에서 나온 다윗이 이스라엘의 왕이 되고
메시아의 족보에 들어가는 기상천외한 일이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세상에 이런 일이!!!!

룻기를 평범하게 다른 성경 기록과 대조해서 읽으면
이런 재미있는 사실이 눈에 들어 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3월11일(주일)부터 남서울톡톡 게시판의 모든 글은 실명으로 게시됩니다. 2018.03.06 관리자
공지 [공지] 스마트폰>파일첨부 기능 추가되었습니다. [2] 2014.09.12 관리자
공지 광고글, 광고성(교회포함) 글, 비방글,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2014.07.18 관리자
1145 엉뚱한 건축 이야기 04 2018.11.14 한기웅
1144 2018 사역박람회 file 2018.11.13 남서울교회
1143 2018 임직식 file 2018.11.11 남서울교회
1142 남서울 어와나 그랑프리대회 file 2018.11.08 관리자
1141 2018년도 하반기 남서울 결혼학교 종강 file 2018.11.05 김오진
1140 인 더 바이블 41~45편 file 2018.11.05 윤종안
1139 2018 하반기 교사&학부모 세미나 '우리 가정이 달라졌어요!' file 2018.10.29 남서울교회
1138 2018 사랑의 물품바자회 - 사랑 넘치는 나눔의 잔치 [1] file 2018.10.29 남서울교회
1137 엉뚱한 통일 이야기 2018.10.27 김용재
1136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 색깔로 사역하는 경조부의 가을나들이 [2] file 2018.10.16 남서울교회
1135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6) 2018.10.15 김용재
1134 풍경소리 [2] 2018.10.12 안예준
1133 2018 새생명축제 [1] file 2018.10.11 남서울교회
1132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5) file 2018.10.11 김용재
1131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4) 2018.10.10 김용재
»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3) 2018.10.10 김용재
1129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2) 2018.10.10 김용재
1128 당신의 옷자락으로 시녀를 덮으소서 [1] 2018.10.10 김용재
1127 주차부를 생각하며... [2] 2018.10.07 홍석빈
1126 엉뚱한 건축 이야기03 2018.10.01 한기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