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남서울 톡톡

사람은 굉장히 많은 것을 할 수 있습니다.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만큼 유능합니다.

그러나 이 세상의 어떤 사람도 할 수 없는 것들도

몇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그 중에 하나!

약해짐입니다.

 

사람은 스스로 약해지려 시도하지 않습니다.

야곱과 에서 두 사람 모두

강해지려 했지 약해지려 하지 않았습니다.

이 점에 있어서 둘은 비슷합니다.

그러나 종국에 이르러서는 야곱만이 약해졌습니다.

 

알고보니

약해짐은 십자가로의 초대장이었고

십자가를 향한 인도하심이었습니다.

 

대략 2000년 전 쯤에 이스라엘에

살던 여인으로서 12년 동안 하혈을 했다면,

그 여인은 어떤 심정이었을까요?

혹시 공감가시는 분 계시나요?

 

숫자가 많으리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소수이겠지만 아마 공감가시는 분이 계실겁니다.

그러나 지금 공감하고 계시는 소수의 성도님들 조차도 대부분

이건 잘 모르실 겁니다.

잘 못 느끼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저 여인을 보고

어떤 마음이실까요.

 

38년 동안 일어나지 못하는 병에 걸린 남자가 있었습니다( 5)

그가 예수님께 이렇게 말했습니다.

 

물이 움직일 때에 나를 못에 넣어 주는 사람이 없어

내가 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내려가나이다

 

이 남자의 진정한 병은 일어나지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연못이나 사람, 그의 멀쩡한 두 다리가 그를 구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착각한 것, 이것이 진짜 병입니다. 38년 동안 고생한 원인입니다.

 

그는 치료를 받은 후에도 누가 그를

치료했는지 알지 못합니다(13) 그런 그에게

예수님은 굳이 다시 찾아가셔서 알려주십니다.

그렇게 당신을 알려주신 덕분에

그는 친절하게도(?) 유대인에게 예수님을 고발했고

이 일을 계기로 유대인은 예수님을 더욱 죽이려 합니다. (18)

 

 

예수님이 맞으신 로마군병이 휘두른 채찍에는

끝부분에 쇳조각이 달려있어서 살에 접촉할때마다

파고든 후 다시 채찍이 들려올려질 때 살을 찢으며

빠져나갔다고 합니다.

 예수님은 끝까지 버티셨습니다.

그건 우리를 반드시 회복시키시려 하는 그 분의

목적의식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진심을 모르는게 병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우리의 무지를 탓하시기 보다는 죽음으로 증명하는 길을 택하셨습니다.

예수님은 38년 된 병자를 만나기 전에

아들이 병에 걸린, 왕의 신하를 만났습니다  ( 4)

이 왕의 신하는 자기 아들의 병 때문에 너무 마음이 아팠지만,

정작 눈 앞에 계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떤 분이신지,

어떤 결의와 진심을 가지고 계신지에 대해서는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고 믿지도 아니하였습니다.

그것이 우리의 모습입니다. (48)

 

예수님은 우리를 정말로 회복시키고 싶어하십니다.

우리를 회복시키는데 굶주리신 분이십니다. 정말입니다.

예수님이 수가성 우물가에 도착했을때에 예수님은

실제로 피곤하셨습니다. ( 4)

그러나 나중에 여인이 와 내가 선지자를 만났어,

그 분은 나의 모든 것을 알고 계셨어라고

 기쁨에 가득차 떠들고 다닐때쯤엔 배부르셨습니다.

내게는 너희가 알지 못하는 먹을 양식이 있느니라^^”

 

, 다시 원래의 질문으로 돌아가겠습니다.

12년 동안 하혈했던 여인,,,

예수님이 어떤 마음이실까요?

…………………..

 

이제 가서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져보세요~~

 

Cf) 12년 동안 하혈한 여인에게 공감하시는 분을

소수라고 말씀드려놓고

이야기를 전개한 것이 못내 마음에 걸립니다.

공감안가시는 분들은 어쩌라구요

그럼 제가 이렇게 질문드리면 어떨까요??

성령님안에서 풍성하신가요??

성령님으로 인해 배가 터지실것같은가요??

이 정도 질문이면 아마도,,,,

꽤 많은 분이 아니라고 난 배고프다고

말씀하실 것 같습니다.

( 11:9~13)을 꼭 읽어보세요~~

 


 






번호 제목 날짜 이름
공지 [공지] 스마트폰>파일첨부 기능 추가되었습니다. [2] 2014.09.12 관리자
공지 광고글, 광고성(교회포함) 글, 비방글,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2014.07.18 관리자
1162 2018년도 주일학교 성탄축하 발표회 file 2018.12.26 남서울교회
1161 2018 연합찬양대 성탄 특별 찬양(호산나찬양대 주관) file 2018.12.16 남서울교회
1160 하나님은 [당신]이 아닙니다. [1] 2018.12.16 이영배
1159 샬롬~~^^ 2018.12.11 안예준
1158 2018 예비목자훈련 수료식 file 2018.12.11 남서울교회
1157 선교관 입주예배 file 2018.12.10 남서울교회
1156 눈 앞에 나타난 십자가(2) 2018.12.10 안예준
» 눈 앞에 나타난 십자가(1) 2018.12.10 안예준
1154 스스로 있는 자 2018.12.10 안예준
1153 2018 선교주일 file 2018.12.05 남서울교회
1152 2018 가을학기 목장종강 세미나 file 2018.11.30 남서울교회
1151 2018 제직세미나 file 2018.11.26 남서울교회
1150 국가와 미래와 후대를 살리는 '군선교부' [1] file 2018.11.26 백석기
1149 2018 수험생 기도회 file 2018.11.21 남서울교회
1148 2018 추수감사주일 한가족 연합예배 - 주 안에 새로 또 한 가족! file 2018.11.20 남서울교회
1147 인 더 바이블 46~50편 file 2018.11.19 윤종안
1146 (건강강좌) 11월27일 안내입니다. (본당2층 유아부실) 2018.11.19 배정은
1145 엉뚱한 건축 이야기 04 2018.11.14 한기웅
1144 2018 사역박람회 file 2018.11.13 남서울교회
1143 2018 임직식 file 2018.11.11 남서울교회